뇌썩남은 그냥 조용히 지내는게 좋지 않을까? 뉴스비평


(하도 돌아다니며 사람들이 빨길래 기분이 좃같아서 까겠습니다)


- 60이 넘으면 맛이 간다고 하던 유시민은 어용지식인을 자처한적이 있습니다. 참 소위 지식인이라는 인간이 양심을 팔아먹고 쪽팔린줄도 모르고 떠들고 있는데 최근에 페미에 대해서 정부는 올바른 길을 가고 있다고 지껄여 젊은 사람들의 비판을 불러왔죠? 최근에 또 경제토론에 나와서 참 한심한 소리를 지껄였더군요. 유시민이 이렇게 지껄였습니다. 

"제가 최근에 어떤 신문의 보도를 보니까 최저임금이 너무 많이 올라서 30년 함께 일해 온 직원을 눈물을 머금고 해고했다. 이런 기사를 봤는데 제가 정말 눈물이 나더라고요. 아니, 30년을 한직장에서 데리고 일을 시켰는데 어떻게 30년 동안 최저임금을 줄 수가 있어요. 이게 우리가 사는 세상이 이러면 안 된다고 저는 생각해요." 

참 이 사람은 경제 관련해서 아가리 닥치는 게 좋겠다고 생각을 했습니다. 뭐 경제학자들이 경제를 살리는 법을 모른다 이딴 개소릴 하던데 딱지가 아는 수준 만큼 세상이 보이는 거겠죠. 기본적으로 우리가 사는 세상이 이러면 안 되는지 이해가 불가능합니다. 대체 유시민은 임금이라는 것이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? 사용자가 노동자에게 노동의 대가로 지급을 하는 겁니다. 그런데 그 노동의 가치가 최저임금의 수준이면요? 30년이 아니라 60년 100년을 최저임금을 지급하는 겁니다. 결론적으로 유시민이 하고 싶은 임금 체계는 연공서열 임금체계를 원하나 본데 이미 그 임금체계는 한국 경제에 가장 큰 문제점 중의 하나입니다.   

"그래서 저는, 돈 더 내라고 하면 좋아할 기업은 없겠죠. 그러나 그렇다 해도 현재 우리 사회의 이 분배의 심한 격차나 이런 것들은 감안하셔서 기업도 좀 품을 넓히셔서 했으면 좋겠어요."

유시민은 최저임금의 인상으로 학살당한 저소득층의 통계는 본 적이 없나 보죠? 제가 말씀드리고 싶네요. 현재 우리 사회의 이 분배의 심한 격차나 이런 것을 감안하셔서 제발 정부 가격조작을 막아야 하지 않겠습니까? 국민들에게 거래의 자유를 다시 달라고요. 자신이 원하는 가격에 협상할 수 있는 그 권리는 유린하지 말라고요. 잡사상을 멸균하지 말아라 이 지랄 하던 분 맞습니까? 다양한 거래를 멸균하지 말아달라고요. 너 같은 새끼들의 유일사상이 한국의 경제를 좃되게 하고 있다니까요?  

그래도 한 때 자유주의자를 자처하던 유시민의 추악한 어용 지식인으로의 변화가 참 역겨울 뿐입니다. 


덧글

  • Eraser 2019/01/04 02:50 # 답글

    최저임금이 많이 올라서 해고했다....랑 최저임금만 주고 부려먹다가 해고했다라는 맥락이 같은 뜻이 될 수 있었군요; 근속 30년이면 연공서열식 호봉제 언급하지 않더라도 최저임금이상은 받았을거고 굳이 근무시간 따져서 시급계산하면 중소기업들도 꽤나 박봉으로 보이긴 합니다.
  • 헬센징 2019/01/04 05:43 #

    확실한 것은 저들은 노예가 아니죠. 박봉이라고 할지언정 그들의 판단과 계산으로 거래를 한 것입니다. 이번 급격한 최저임금의 상승은 그들의 거래를 금지해 버렸고요. 유시민은 그들의 의사와 판단을 완벽하게 부정하고 있는 겁니다.
  • 2019/01/04 03:05 #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2019/01/04 05:46 # 비공개

    비공개 답글입니다.
  • 알토리아 2019/01/04 07:40 # 답글

    저 사람은 자유주의자였던 적이 없어요. 어떤 의미로는 자기 기득권을 천년만년 유지하려는 수구주의자에 불과할 뿐이었죠.
  • 헬센징 2019/01/04 08:51 #

    그래도 지가 지입으로 자유주의자라고 떠들어서 말이죠. 국정교과서 반대 토론 때 나쁘지 않았거든요. 거기 까지인게 문제지만
  • 지니 2019/01/04 08:10 # 삭제 답글

    자유주의자였던 척을 했었죠. 수정 부탁드립니다.
    쟤는 그냥 템포네어, 으른이 수준일 뿐입니다. 결론을 위해 내용을 조작하는 어용 나팔수.
  • 헬센징 2019/01/04 08:52 #

    수정을 할건 없다고 봅니다. '자처'라고 썻으니까요. 자유주의자가 아닌것도 확실히 알았습니다. 자유주의자가 어용을 표방하는 건 애초에 그냥 저는 대가리에 똥찬 사기꾼입니다. 라고 광고하는 거니까요.
  • 스카라드 2019/01/04 09:09 # 답글

    길거리 선동질,투쟁만 하고 평생 노동,은 해보지 않았을겁니다. 한다고 해도 평생 사무실 인생이었어요. 그것도 좌파 계열,최저급여 따위는 신경쓰지 않는 세상. 유시민도 저러다고 더불어 종북당에서 에른스르 룀처럼 숙청당하지 않나 싶네요. 아니면 프란츠 폰 파펜,이 되던가. 아무래도 후자가 될 것 같아서 속상합니다.
  • 헬센징 2019/01/04 20:50 #

    뭐 다 지 책임이죠. 최근의 다양한 발언만 봐도 정말 후회할 짓을 하고 있구나 싶습니다.
  • 레이오트 2019/01/04 09:14 # 답글

    포지션적으로 야당인 경우가 많았고 그 경우 여당에 대해 바른말 하면서 반대만 하고 책임을 안지니까 그때는 좋았지요. 여당 시절만 되면 괜히 좌파 애들이 망가지는게 아님.
  • 헬센징 2019/01/04 20:53 #

    그러게 말입니다. 딱 그 꼴이죠. 온갖 좋은 소리 다 혼자 쳐하더니 결국에는? 아주 안좋은 관습, 인식만들 잔뜩 만들고 사회만 혼란하게 만들었죠.
  • alal 2019/01/04 11:55 # 삭제 답글

    저소득층의 유일한 무기인 저임금을 빼앗아가면서 그들을 위한다고 떠드는 진정한 악마
  • 헬센징 2019/01/04 20:55 #

    진짜 저는 진보가 이렇게 우생학적인 집단인지 이번 정부들어 처음 알았습니다. 그들에게 있어서 저소득층은 사람도 아닙니다.
  • 풍신 2019/01/04 12:08 # 답글

    저 사람은 궤변을 잘 늘어놓죠. 은근슬쩍 말이 되는 것처럼 늘어놓는데, 사실 개소리도 이런 개소리가 없는 경우가 허다하고요. 운동권이 다 그렇지만 까는 것만 잘하지 실드치는 것은 더럽게 못 하고요.
  • 헬센징 2019/01/04 20:56 #

    아마 점점 쉴드는 힘들어지고 별별 암걸리는 개소리가 난무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.
  • 2019/01/04 12:11 #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2019/01/04 20:57 # 비공개

    비공개 답글입니다.
  • 2019/01/04 22:01 # 비공개

    비공개 답글입니다.
  • Mediocris 2019/01/04 12:28 # 답글

    유시민은 저소득층의 유일한 생존권인 저임금마저 빼앗아가면서도 그들을 위한다고 떠드는 진짜 악마입니다.
  • 헬센징 2019/01/04 20:58 #

    사탄: 아... 이건 좀;;
  • 디스커스 2019/01/04 15:42 # 답글

    유시민씨의 전력을 생각하면, 촉새의 귀환은 반길만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.^^*
  • 헬센징 2019/01/04 20:59 #

    지금 정부 상태를 보면 쉴드는 점점 어려워 질텐데 어용지식인의 추락를 기대하고 있습니다.
  • kuks 2019/01/04 16:51 # 답글

    정작 들어보면 걸러들어야 할 것이 많지만 팬덤이 있는 이상 그게 될지는...(먼산)
  • kuks 2019/01/04 18:44 # 답글

    하여튼 듣고싶은 말은 어떻게든 교묘하게 포장해내는 실력은 알아줘야...
  • 헬센징 2019/01/04 21:00 #

    그러게 말입니다. 프레임 만들고 입터는건 알아줘야 한다고 봅니다. 30년 일한 노동자를 무슨 30년 착취를 당한 노예 프레임을 만들어 버리니까요.
  • 2019/01/09 19:01 #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2019/01/10 07:19 # 비공개

    비공개 답글입니다.
  • 2019/01/10 16:27 #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댓글 입력 영역
*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.